How To Study Korean Language - My Experience

People often ask me how much Korean I can speak because I live in here and have Korean family, so I decided to write about my language learning experience. First of all I want to say that I'm not one of those lucky ones who learn languages easily just by hearing them. I studied English at school for years and years and even after that I have needed a lot of practice to get my English in the level it is now. Few years ago I couldn't write even a sentence without googling something about the grammar. My English is not perfect yet, but I've got much better with it. I'm pretty sure that my journey with learning Korean language will be similar and extremely long too.

I studied Korean alphabet, hangeul, in 2012 (gosh that's ages ago!) by myself. Korean alphabet is very easy to learn and there's even videos in youtube that promise to make you learn it in 5 minutes. Korean is usually pronounced the way it's written, but there's also consonants that are sometimes silent, cases where the previous consonant changes how the next consonant is pronounced and other exceptions, so unfortunately speaking Korean correctly is not as simple as it might seem. I studied Korean grammar a bit by myself using the first book of Integrated Korean series. It's made especially considering English speaking learners and it explains new grammar in great detail. Only thing I didn't like about this book at first was that it's clearly targeted for university students and back when I begun my Korean studies I didn't have use for that kind of vocabulary. Anyways, I think it's great series for self-studying! Other source I highly recommend is Talk To Me In Korean. They offer lots of free material meant especially for self-studies in a really easy-to-understand form and because the lessons are short you can feel that you are making progress fast and easy way. I also bought their second and third level books and my husband got me their vocabulary books (but those vocabulary books haven't been the best for me). Those books are really affordable and teach you one thing about grammar in each chapter. These short chapters kept me easily motivated and studying with them is fun. I've tried some other books too, but these two series are so far the best and most informative I've found for self-studying purpose.



So when I moved to Korea in 2015 I already new some basic grammar and greetings and was able since the beginning to communicate with my parents-in-law at least a bit. Even though I'm surrounded with Korean language everyday I haven't been able to learn it much without really studying it, but of course I've learned many useful daily expressions I didn't had read from books just by hearing them so often. My listening skills have got a lot better too. Unfortunately I've also managed to become a master of just blocking everything what others are speaking because I've got so used to it that I can't understand and aren't able to participate in the conversation. When I started my university I also started my first Korean classes. I spend two hours two times a week studying things I had already studied by myself. This course didn't make me to expand my knowledge, but helped me to correct some errors and gave me some practice of right pronunciation. Our teacher didn't speak any English and even though that wasn't a problem for me some students who weren't familiar with Korean already had difficulties to understand the class. Next semester I tried to take the next level, but my new teacher didn't seem to be very interested of teaching and I was so busy with my other studies I thought that those classes were kind of waste of time and didn't finish it.

I need to take Korean language examination and pass TOPIK level 4 (out of 6) to be able to graduate. Because my Korean hasn't magically got much better by itself I decided it's time to do something about it, joined intensive language course in Korea University and studied the first level while having winter vacation from my own university. Almost all Korean universities offer these kind of courses, so if you are interested of studying in one I would recommend you to consider in what area of Seoul you want to study because Seoul is a big city and there's so many schools to choose from. I couldn't find much experiences about different universities online, but I considered between three universities - Korea University, Sungkyunkwan University, and my own university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HUFS because it's already familiar university for me and close where I live, Sungkyunkwan because I really like the area where the Seoul campus is located and because their course would have had the best schedule considering my major studies. Sungkyunkwan has longer days than other universities have, so they can teach one usually 10 week long level in 8 weeks. In the end I chose Korea University because it's one of the top 3 universities in Seoul and because they offer afternoon class 1:30-17:30. I'm not really a morning person and wanted to sleep my vacation mornings. One level, 10 weeks 4 hours in a day, costs depending of a university a bit less or a bit over 1,500,000 KRW (around 1230 euros). In Korea University afternoon class is a bit cheaper than more popular morning class.


Now I'm succesfully finished with my first level in Korea University's Korean Language Center (KLC) and I must say that I loved my time there! Korea University is a big university so they are well adapted to have foreign students. Our orientation was held in four different languages including English and their office has at least English, Chinese and Japanese speaking workers to whom you can go to ask help when facing any problems. My teachers were also extremely kind and willing to help us in our daily difficulties. Only a bit chaotic thing was the language level test in the orientation day because there's hundreds and hundreds of students taking it, but gladly there was at least English and Chinese speaking staff to help confused newbies like me. Most of the students are Chinese, but I saw lots of Viatnemese students too. People from Western countries are really a minority there. I was first very dissappointed to be placed to level 1 even though I knew the basics of the language already, but now after taking it I must say that it was the right level for me and my Korean has got a lot better! I was in a bit more advanced class where all of the students had already some knowledge of the language and some students were way better than me already. I don't know how it is for first level if you know 0% Korean, but our classes were held 100% in Korean. Every class has two teachers, each teaching two hours of a day. I loved my teachers! They were kind, fun and not afraid to correct students mistakes. We laughed a lot in almost every class and sometimes when I went to university early to study and wait my class to start I could hear morning classes laughing in their classrooms. I couldn't ask any better teachers than I got. My biggest problem with Korean has been speaking, and these classes really force you to talk and teachers try their best to correct everyones pronunciation. My classes were really conversational instead of lecturing so we really needed to try to use the things we had learned. And because the classes are multicultural and most of your classmates might not know much English chatting between students happens in Korean too (when/if the people from same country won't just chat with each other). We had four weekly tests, two reading out loud tests, one speech, and midterm and final exams icluding reading, listening, writing and speaking. My husband has been huge help for me practicing correct pronunciation, reading and correcting my mistakes in my Korean diary, and testing new vocabulary with me. I would say that Korea University is pretty strict university so if you don't study enough or your skills aren't good enough for the next level their teachers won't let you to go to next level just out of pity.

There was one negative thing about these classes though that isn't, unfortunately, anything that KLC could fix - lazy or un-motivated students. Every class has 10-15 students and because most of the practices are done as pairs it's extremely important that everyone participates. Unfortunately in my class there were some students who skipped very many classes (if you skip too many you can't go to next level), came late most of the days, tried to sleep on the class and used their handphones even though it's not allowed in class time. Some days teachers even needed to take phones away from some students! It takes so much time from studying when teachers need to fight these same stupid things every single day. Thankfully there were also students who took their studies seriously, but it's really difficult for me to understand how +20 years old people don't have any clue how to behave on (very expensive) class... Anyways, I'll surely go back to Korea University my next vacation and will take the next level. These classes can be very demanding, but if you do your studies well you can learn so much in 10 weeks! I think that Korea University is really good choice if you need practice in your conversation skills and want to get better at speaking, but you will also learn a lot of grammar and to write correctly, too. Next I plan to study for TOPIK I examination and want to try to take it this year, continue writing diary in Korean to help me not to forget what I learned, and will take beginner level (again...) course this semester at my own university because I can get some credits from it. This will be long but rewarding journey for me!

Comments

  1. Thank you very much for your writing on How To Study Korean Language - My Experience. After reading it, I thought it can be very amusing if I translate your writing into a Korean one. And today I did the translation. I'd like to share it with you. I'm Korean and I teach English to students at a small, private language school.

    한국어 공부 법 - 나의 경험
    내가 이 곳 한국에 살면서 한국인 가족을 두고 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내가 한국어를 얼마나 잘 할 수 있는지 내게 종종 묻는다. 그래서 나는 나의 언어 학습 경험에 대해 쓰기로 했다. 그저 듣기만 해도 언어를 쉽게 배우는 그런 운 좋은 사람들 중 한 명이 아니란 걸 우선 말하고 싶다. 나는 수년 동안 학교에서 영어를 공부했고 그런 후에도 현재 수준의 영어가 되기 위해 많은 연습이 필요 했다. 몇 년 전에도 문법과 관련해 구글을 검색하지 않고는 한 문장도 재대로 쓸 수 없었다. 내 영어가 아직 완벽하지는 않지만, 영어는 훨씬 낫다. 꽤 확신하건데 나의 한국어 학습 여정도 비슷할 것이며 또한 대단히 오래 걸릴 것이다. 2012년에 나는 혼자서 한글 자모를 공부했다 (저런 그게 몇 년 전이라니!). 한글 자모는 배우기가 매우 쉽고 5분 만에 여러분이 배우도록 하겠다고 약속하는 유튜브 동영상들도 있다. 한국어는 대게 쓰인 대로 발음되지만 가끔 묵음되는 자음들도 있고 앞 자음이 바뀔 경우 다음 자음이 어떻게 발음 되는지 그리고 다른 예외들도 있어서 불행하게도 한국어를 재대로 말하기는 보기만큼 단순하지 않다. 종합 한국어 시리즈 첫 권을 이용해 혼자서 한국어 문법을 조금 공부했다. 그것은 특히 영어권 학습자들을 고려해 만들어 졌고 새로운 문법을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내가 처음 이 책에 대해 싫었던 유일한 한 가지는 명백히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했다는 것이었고 내가 한국어 공부를 시작했던 당시에는 그런류의 어휘를 사용하지 않았다. 어쨌든 그것은 독학을 위한 대단한 시리즈라고 생각한다. 내가 적극 권하고 싶은 다른 자료는 내게 한국어로 말 해 이다. 그들은 정말로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형식으로 특히 독습용으로 많은 무료 자료를 재공하고 그 과들이 짧기 때문에 여러분은 빠르고 쉬운 방법으로 실력이 나아지고 있다고 느낄 수 있다. 나는 또한 그들의 2, 3 단계 책들을 샀고 내 남편이 그 어휘 책들을 내게 사 줬다. (그러나 그 어휘 책들은 내게 최상은 아니었다.) 그 책들은 정말로 저렴하고 여러분에게 매 챕터에 문법 하나 씩을 가르쳐 준다. 이런 짧은 챕터들은 내게 쉽게 동기 부여를 했고 그걸로 공부하는 게 재밌다. 나는 다른 책들도 시도해 봤지만 이 두 시리즈가 지금까진 최상이고 독학용으로 내가 발견한 가장 유익한 것들이다. 그래서 2015년 내가 한국에 왔을 때 나는 이미 약간의 기초 문법과 인사말들을 알았고 시작 때부터 적어도 조금은 시부모님과 대화를 할 수 있었다. 나는 비록 한국어에 매일 휩싸여 있었지만 정말로 한국어를 공부하지 않고서는 한국어를 많이 배울 수는 없었다. 그러나 물론 아주 빈번히 들음으로써 책에서 읽을 수 없었던 많은 유용한 일상의 표현들을 배웠다. 나의 듣기 실력도 또한 훨씬 좋아졌다. 불행하게도 내가 이해할 수 없고 대화에 낄 수 없는 것에 너무 익숙해졌기 때문에 나는 다른 사람들이 말하는 모든 걸 차단하는 대가가 되 버렸다. 내가 나의 대학을 시작했을 때 나는 또한 나의 첫 한국어 수업들도 시작했다. 일주일에 두 번 두 시간씩 나는 내가 혼자서 이미 공부했던 것들을 공부하는데 시간을 보냈다. 이 강좌는 내 지식을 넓혀 주지는 못했지만 내가 몇몇 오류들을 교정하도록 도왔고 내가 정확한 발음을 연습하도록 했다. 우리 선생님은 영어를 전혀 못해 내겐 문제가 아니었을지라도 전에 한국에 친숙하지 않았던 몇몇 학생들은 수업을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다음 학기에 나는 다음 단계를 수강하려고 했지만 나의 새 선생님은 가르치는데 별 관심이 없는 듯 보였고 나도 나의 다른 과목들로 너무 바빠 그 수업들이 일종의 시간 낭비처럼 생각 돼 그걸 끝마치지 않았다.

    ReplyDelete
    Replies
    1. Wow I'm really amazed! This must have been a lot of work for you! I hope you enjoyed of reading/translating my post. I will read it through carefully and even though my Korean is not this advanced yet, maybe I can learn something new from it. Thank you! :)

      Delete
    2. It was my pleasure. I used bits of time of the day when I translated your writing. Your English is so good that I had little trouble translating. And I know how amazing you are when it comes to mastering languages. English was not my major when I was in the university. I've just practiced English on my own using books, tapes, the Internet and the help of the people around. I've never been to any foreign counties. So I know it takes a long time and hard work to master a language. When I read your writing I fully agreed with you. That was why I translated it in order to help you with Korean.

      Delete
    3. Thank you so much for your kind words. I've struggled a lot with learning to use English and my writings have still often weird mistakes, but this is an amazing way to get better in it. Sometimes I have days of despair when I feel that I'll never learn to use Korean, but then I try to remind myself that I needed to work a lot for English too. Learning a language doesn't happen to everyone over night. I feel bad that sometimes people don't give much credit to people of learning English since everyone is "supposed" to learn it, but learning English can be a hard work too! Many Koreans are so shy to talk in English even if they would have studied it for years, and I felt the same way before I pushed myself out of my comfort zone and forced myself to situtation where I need to use English. Now I should do the same with Korean! Thank you again!

      Delete
    4. Replies in Korean

      *
      한국어 학습법-나의 경험 이란 글 대단히 감사합니다. 그걸 읽은 후, 그 걸 한국어로 번역한다면 참 재미있을 수 있겠다 생각했어요. 그래서 오늘 번역 했어요. 그걸 공유하고 싶어요. 저는 한국인이고 작은 어학원에서 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칩니다.
      @
      와우 정말 놀랐어요! 그게 많은 일거리였을거에요! 제 글을 읽고 번역한 게 즐거웠으면해요. 그걸 자세히 읽어 볼게요 아직 제 한국어가 이 정도는 아니지만 아마도 그것으로부터 뭔가 새로운 걸 배울 수 있을 것 같아요!
      **
      번역한게 즐거웠어요. 번역한 날 시간을 짬짬히 이용했어요. 영어를 아주 잘 하셔서 번역하는 게 어렵지 않았어요. 영어가 대학 전공은 아니었어요. 책, 테잎, 인터넷 그리고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그저 혼자서 영어를 연습했어요. 외국에 나간 적도 없구요. 그래서 영어를 마스터하려면 오랜 시간과 노고가 필요하다는 걸 알아요. 글을 읽었을 때 완전히 공감했어요. 그렇기 때문에 한국어 도움을 드리고 싶어 번역을 했습니다.
      @@
      친절한 말 대단히 감사해요. 영어 사용법을 배우는 데 애를 많이 썼어요 여전히 내 글은 종종 이상한 오류들이 있긴 하지만, 그게 향상되기 위한 놀라운 방법이죠. 가끔 한국어 사용법을 결코 배울 것 같이 느껴지지 않을 땐 며칠씩 좌절도 하지만, 그럴 땐 영어도 대단한 노력이 필요했음을 내 자신에게 상기시키려고 하죠. 언어를 배우는 게 하룻밤 사이 누구에게 일어나는 건 아니니까요. 영어는 모두가 배우도록 된 것이지만 영어을 배우는 것은 힘들 수 있는 것이라 가끔 영어 배우는 사람들에게 그렇게 큰 공을 인정하지 않으면 기분이 안좋아요. 수년동안 영어를 공부했을지라도 많은 한국인들은 너무 수줍어 영어로 말을 못해요 내자신을 편한 곳에서 내몰아 영어를 사용할 필요가 있는 상황으로 자신을 몰아가기 전에는 나도 같은 느낌이었어요. 이제 나는 한국어로 똑 같이 해야 합니다. 다시 감사해요!

      Delete
  2. 나는 졸업하기 위해 한국어 시험을 봐 (6단계 중) TOPIK level 4를 합격해야 한다. 나의 한국어는 마법처럼 저절로 훨씬 향상되진 않기 때문에 한국어에 대해 뭔가 해야 할 때라고 마음먹고 고려대 intensive language course에 합류해 내가 다니는 학교로부터 겨울방학이라 그 동안 1단계를 공부했다. 거의 대부분 한국 대학들은 이런 종류의 강좌를 제공하므로 여러분이 그런 강좌에서 공부하는데 관심이 있다면 서울은 대도시고 선택할 너무나 많은 학교들이 있기 때문에 서울 어느 지역에서 여러분이 공부하고 싶은지 고려하도록 권하겠다. 나는 다른 대학들 온라인에 대해 그리 경험이 없지만 나는 세 개 대학들 - 고대, 성균관대, 그리고 나의 대학인 한국외대 중에 고려했다. 한국외대(HUFS)는 나에게 이미 친숙한 대학이고 내가 사는 곳에서 가깝다. 성균관대는 서울 캠퍼스 있는 곳을 정말 좋아하고 내 전공과목들을 고려할 때 그들의 강좌가 최상의 schedule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성균관대는 다른 대학들보다 더 오랜 일수를 가지고 있어서 8주에 보통 10주 단계인 강좌를 가르칠 수 있다. 결국 나는 서울의 탑 three 중 하나이고 그들이 오후 1:30 - 5:30 수업을 제공하기 때문에 나는 고려대를 선택했다. 나는 정말로 아침 형이 아니라서 방학 중 아침에 자고 싶었다. 한 단계, 10주 하루 4시간에 대학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1,500,000원이(약 1230유로) 좀 넘는다. 고려대 오후 수업은 다른 인기 있는 오전수업보다 조금 더 싸다. 현재 나는 고려대 한국어학당의 나의 1단계를 성공적으로 끝마쳤고 그곳에서 보낸 나의 시간이 아주 좋았다고 해야 할 것이다. 고려대는 큰 대학이라서 외국학생들을 받아드리도록 잘 조정 돼 있다. 우리의 orientation은 영어를 포함해 4개 언어로 진행 됐고 그들의 사무실에는 문제에 직면했을 때 여러분이 가서 도움을 청할 수 있도록 적어도 영어, 중국어 그리고 일본어를 말하는 직원들이 있다. 우리 선생님들 또한 대단히 친절했고 기꺼이 우리가 처한 매일의 어려움들을 도와 주셨다. 수백 명이 레벨 테스를 봤기 때문에 유일하게 작은 혼란스러웠던 점은 orientation 날 한국어 레벨 테스트였는데 그렇지만 반갑게도 나 같은 혼란스러운 신입들을 돕기 위해 적어도 영어와 중국어를 말하는 직원들이 있었다. 대부분의 학생들은 중국인이었지만, 베트남 학생들도 많이 봤다. 서양에서 온 사람들은 그곳에서는 소수였다. 내가 이미 한국어의 기본을 알고 있음에도 1단계 배정을 받아 처음에는 매우 실망했지만 이제 마치고 나니 그게 나에게 맞는 레벨이었고 나의 한국어가 훨씬 좋아졌다고 인정한다. 모든 학생들이 이미 어느 정도 한국어 지식을 가지고 있었고 몇몇 학생들은 이미 나보다도 훨씬 나은 조금 더 고급반에 나는 속했다. 나는 여러분이 한국어를 전혀 모르는데 어떻게 1단계 일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 우리 수업은 100% 한국어로 진행 됐다. 모든 수업은 2분 선생님을 뒀는데 각각의 교습은 하루 2시간이었다. 나는 나의 선생님들을 사랑했다! 그분들은 친절했고, 재밌고 학생들의 실수들을 교정하는데 겁내지 않았다. 우리는 거의 모든 수업 시간에 소리 내 많이 웃었고 가끔 공부하려고 일찍 대학에 가서 나의 수업 시작하기를 기다릴 때 교실에서 소리 내 웃는 아침 수업들을 들을 수 있었다. 내가 배웠던 선생님들은 최상이었다. 한국어에 있어 나의 가장 문제점은 말하는 것이었는데, 이 수업들은 정말로 말하도록 했고 모두의 발음을 교정하기 위해 선생님들은 그들의 최선을 다했다. 나의 수업들은 강의 대신 정말로 대화 위주였고 우리는 우리가 배웠던 것들을 정말로 사용할 필요가 있었다. 그리고 그 수업들은 다문화가 혼재해 대다수의 급우들은 한국어 시간에 일어나는 학생들 간 영어 잡담을 이해하지 못했을지도 모른다(만약 혹은 같은 나라 출신의 사람들이 그저 서로 잡담하지 않을 땐). 우리는 4번 주간 테스트, 2번의 큰소리로 읽기 테스트, 1번의 말하기 , 그리고 읽기, 듣기, 쓰기 말하기를 포함한 중간과 기말고사가 있었다. 나의 남편은 내가 정확한 발음으로 연습하고 읽고 내 한국어 일기에서 나의 오류들을 교정해주고 나에게 새로운 어휘 테스트를 해주며 큰 도움이 되었다. 고려대는 꽤 엄격한 대학이라 충분히 공부하지 않거나 여러분의 능력이 다음 레벨에 충분하지 않다면 선생님들은 그저 동정해서 여러분을 다음 레벨로 보내주진 않을 거라고 말 하겠다. 그러나 불행히도 이 수업들에 한 가지 부정적인 것이 있는데 그것은 게으르거나 동기부여가 안 된 학생들을 교정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다. 모든 수업은 10-15명이고 대부분의 연습이 2명씩 행해져 모두가 참여하는 것이 극히 중요하다. 불행히도 우리 반에는 매우 많은 수업들에 결석하고 (너무 많이 결석하면 다음 레벨로 갈 수 없다) 대부분의 요일들에 지각하거나 수업 중 자려고 하거나 수업 중에 허용되지 않음에도 핸드폰을 사용했던 몇몇 학생들이 있었다. 몇몇 요일들에는 선생님들이 심지어 몇몇 학생들로부터 핸드폰을 가져가야 했다. 선생님들은 매일같이 이런 바보짓들과 싸우느라 공부할 시간을 너무나 많이 소요했다. 고맙게도 그들의 공부를 매우 진지하게 여기는 학생들도 있었지만, 20살도 넘은 사람들이 이런 (매우 비싼) 수업에 처신하는 법을 어떻게 그렇게 모를 수 있나 나로서는 정말 이해하기 어렵다. 어쨌든, 다음 방학에 틀림없이 고려대로 돌아가 다음 레벨을 수강 할 것이다. 이러한 수업들은 매우 힘겨울 수 있지만 여러분이 여러분의 공부를 잘 하기만 하면 10 주에 아주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 여러분이 여러분의 대화술을 연습하고 말을 더 잘 하고 싶다면 고려대는 정말로 좋은 선택이라 생각하며 또한 여러분은 많은 문법과 바르게 쓰는 법도 배울 것이다. 다음으로 나는 TOPIK 시험을 대비해 공부할 계획이고 올 해 그 시험을 봐보고 싶으며 내가 배웠던 것을 잊지 않도록 한국어 일기를 계속해서 쓸 것이며 학점도 딸 수 있기 때문에 내 대학에서 이번 학기에 다시 초보과정을 수강 할 것이다. 이것은 나에게 길지만 보람된 여정이 될 것이다.

    ReplyDelete
  3. En tiedä ootko tehnyt aiheesta postausta, mutta mua kiinnostaisi tietää, miten sä pääsit Koreaan yliopistoon opiskelemaan. Mitä kautta pitää hakea, millä arvosanoilla sinne pääsee, paljonko se maksaa jne.? Itse en ole käynyt lukiota, kun olen amistutkintoja suorittanut pari kappaletta, niin aina mietin, että olisiko sinne mahdollista hakea, vaikka ei olekaan käynyt lukiota... Onko Koreassa mitään ammattikorkeakoulun tapaista koulua, jonne voisi Suomesta käsin hakea ja paljonko sellainen mahtaisi maksaa? Miten apurahoja voi hakea ja mitkä vaatimukset niihin on?

    ReplyDelete
    Replies
    1. Kiitos kommentista! Mulla oli aikeissa tehdä postaus aiheesta, mutta näin kahden vuoden jälkeen en enää muista kaikkea ja käytännötkin on voinut muuttua joten koitan vastata nyt tässä! Mun kaveri on tehnyt postauksen aiheesta ja sen voit lukea täältä https://kkomapin.wordpress.com/2015/08/02/applying-to-korean-university-step-by-step/
      Itse kirjoittelin korealaisessa yliopistossa opiskelusta yleisesti postauksen jossa sivusin myös tuota ammattikoulujuttua, sen voit lukea täältä http://www.seoulfully.net/2016/11/university-studies-in-south-korea.html

      Yliopistoihin haetaan yleensä suoraan haluamasi yliopistoon yhteyttä ottamalla. Hakeminen tapahtuu paperilla eli joudut lähettämään hakupaperisi postitse hakemaasi kouluun. Eri yliopistoilla voi olla eri vaatimukset siitä että mitä papereita pitää lähettää. Arvosanat/miten hyvä todistus vaaditaan riippuu myös siitä mihin yliopistoon oot hakemassa. Mun arvosanat oli keskiverrot ja hain kahteen yliopistoon joista toiseen mut hyväksyttiin ja toiseen ei. Haettaessa täytyy myös kirjoittaa essee tai täyttää lomake miksi haluat kyseiseen kouluun opiskelemaan ja mitkä on sun tulevaisuuden suunnitelmat, joten tähän kannattaa panostaa. Lukukausimaksut on myös yliopistokohtaisia, mun yliopistolla viime lukukaudella noin 2770 euroa, eli vuodelle tulis hintaa yli 5000 euroa. Hakuprosessiin mulla meni satasia myös kun jokaiselle yliopistolle täytyy maksaa hakemusmaksu ja jouduin käännättämään mun todistukset englanniksi auktorisoidulla kääntäjällä ja hankkimaan maistraatista maksulliset apostille-leimat niihin kaikkiin. Plus sitten englannin kielen testi TOEFL. Hakeaksesi yliopistoon sun täytyy toimittaa virallinen kielitestin tulos, englannin kielisille linjoille vähintään englanniksi, jotkut yliopistot voi vaatia myös TOPIK kokeen ainakin jossain vaiheessa opintoja, ellei jo haku vaiheessa.

      Toisiin yliopistoihin voi hakea amistutkinnolla ja toisiin ei. Itsekin olen täällä amistutkinnolla eli ihan mahdollista on. Kannattaa miettiä mitä haluat opiskella ja googlata eri yliopistojen vaatimuksia. Ilman lukiopohjaa opiskelu voi kuitenkin olla välillä vaikeaa, koska ylipistot odottaa tiettyä tasoa mm. matikan osaamisessa eli töitä voi joutua tekemään enemmän amispohjalla. Tää on ainakin mulle eteen tullut ongelma...

      Delete
    2. Englannin kielisissä linjoissa ei oo paljon vaihtoehtoja, mutta jos opiskelet koreaa ensin löytyy täältä ihan kaikkea. Noista ammattikorkeakouluista en osaa sanoa kyllä yhtään ja jos sellaisia on niin luulen että ne vaatii kyllä korean osaamista. Apurahoja saa helpoiten sun omalta yliopistolta ja vaatimukset niihin vaihtelee. Osa yliopistoista tarjoaa apurahoja jo hakuvaiheessa, kuten tää mun oma scholarshipini on, osa tarjoaa niitä opintomenestyksen mukaan. Veikkaan että alle 4 keskiarvolla on vaikea saada stipendejä (maksimi keskiarvo täällä 4.5). Mun täytyy ylläpitää yli 3 keskiarvo. Kannattaa lukea noi yliopistojen scholarship ohjeet tarkkaan. Ja osa yliopistoista voi tarjota apurahoja kielimenestyksen mukaan, eli jos opiskelet ensin koreaa ja oot ollut ilmiömäinen koreanopiskelija, yliopisto saattaa avittaa opinnoissa rahallisesti. Taisin jostain lukea myös että Korean Government Scholarship ois nyt laajentunut myös alemman korkeakoulun suorittajiin ja se kattaisi myös ilmaiset kieliopinnot. Suomessakin on vaikka mitä säätiöitä jotka myöntää apurahoja ainakin vaihto-oppilaille, mutta en sitten tiedä koko tutkinnosta.

      Vinkkinä vielä että kannattaa myös miettiä miksi haluat korealaiseen yliopistoon opiskelemaan, antaako se sulle lisäpisteitä tulevaan työpaikkaan tai jotain muita etuja? Haluatko töihin Koreaan? Suurimmalla osalla korealaisista nuorista on yliopistotutkinto ja työttömyys on täällä suuri ongelma, joten ulkomaalaisena työllistyminen voi olla vaikeaa. Työkulttuuri ja työntekijöiden oikeudet on monissa paikoissa myös aivan järkyttävät, huonolla palkalla varustettuna. Ulkomaalaisena opiskelijana olo täällä ei oo aina helppoa ja oon kuullut muilta että heillä on ollut rasistisia opettajia jotka ajattelee että ulkomaalaiset on tyhmempiä, tai eivät opetakaan englanniksi vaikka kurssin pitäisi olla englanniksi (mulla ei onneksi ainakaan toistaiseksi). Koulutus on täällä myös kallista joten jos ei löydy apurahaa Suomessa ja monissa Euroopan maissa saman tutkinnon voisi opiskella ilmaiseksi. Mä olisin itse lähtenyt vaan vaihtoon tänne jos ei ois sattunut löytymään tuota aviomiestä. On täällä opiskelussa tietty puolensakin, joten tsemppiä jos päätät että se on sun juttu! :)

      Delete

Post a Comment

Please let me know your thoughts! :)